아침 체조시간을 댄스 타임으로 바꿔버린 교장쌤

자유게시판

아침 체조시간을 댄스 타임으로 바꿔버린 교장쌤

피카포카 0 31 0 0

 

 

 

 

40세의 젊은 교장선생님은 매일 쉬는 시간을 활용해 전교생들과 활기찬 댄스로 시작한다.

700명의 학생들과 그가 추는 춤은 ‘셔플 댄스’. 펑페이 교장선생님은 전교생들 앞에서

런닝맨과 T스텝을 번갈아가면서 구령과 함께 학생들을 리드한다.

 

장 펑페이 교장은 “스마트폰에 중독된 아이들이 폰을 놓고 활발한 생활을 할 수 있게 해주고 싶었다”며

“아이들에게 춤을 선보이기 위해 한 달 동안 광장에 나가 셔플 댄스를 배웠다”고 전했다.

0 Comments
제목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